임신 중 생기기 쉬운 구강병
http://www.chikwa.net/137   주소복사 
임신기에는 치아우식증과 치주병이 생길 가능성이 더 커지므로 구강관리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합니다. 좋은 구강관리습관을 생활화하고 치아에 유익한 음식을 가려 먹으며, 정기구강검사를 받아 구강건강을 유지합니다. 임신을 하면 입덧으로 인해 구강관리를 소홀히 하기 쉬우며 호르몬 변화로 인해 충치나 잇몸병이 생기기 쉽습니다. 그러나 구강병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은 입안에 남은 치면세균막 때문이며 임신을 이차적인 요인일 뿐입니다.
임신성 치은염

임신에 따른 호르몬 변화로 인해 치면세균막(프라그)의 자극에 반응하는 정도가 변하므로 치주병(잇몸병)과 임신성 치은염이 더 쉽게 생깁니다. 치아 표면에 남은 치면세균막은 잇몸을 자극하여 잇몸이 붓고 피가 나기도 합니다. 이 상태를 방치하면 병이 커져 잇몸뼈까지 염증이 퍼지고 결국 치아를 뽑을 수도 있습니다. 치은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치면세균막으로 임신 중이라도 구강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면 치은염이 생기지 않습니다.
치아우식증

치아우식증은 치아가 삭아 구멍이 생기는 병으로 치아가 검게 변하고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불편하다면 충치를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임신기에는 충치 예방을 위해 더욱 세심한 구강위생관리가 필요합니다.

임신 중에는 입덧으로 인해 구강위생관리를 소홀히 하기 쉽습니다. 또한 조금씩 자주 간식을 먹게 되는데 이는 치아 건강에 좋지 않은 습관입니다. 음식을 먹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침의 자정작용에 의해 입안이 어느 정도 깨끗해집니다. 그러나 계속해서 간식을 먹으면 입안에 항상 음식물이 남아 있는 상태가 되므로 충치가 생기기 쉽습니다. 그러므로 간식은 정해진 시간에만 먹고 간식 후에는 칫솔질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사작성일 | 2018-11-01   
잘못된 내용이나 의견있으시면 메일 보내주세요. (E-MAIL : khyou@ak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